결식아동 지원 프로그램에 영양사 활용해야
결식아동 지원 프로그램에 영양사 활용해야
  • 김양희
  • 승인 2006.01.01 2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실도시락의 문제는 행정 정책 수립당시 전문가의 참여부재에 의한 것으로 앞으로 결식아동 지원 프로그램에서 영양사의 활용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열린우리당 도시락대책위원회(위원장 유기홍의원)가 20일 국회의원회관 103호에서 개최한 ‘도시락 전시회 및 전문가토론회’에서 대한영양사협회 박혜련 부회장은 “이번 부실도시락 사건은 사회 복지 프로그램 시행 시 전문가와 전혀 연계되지 않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 사건”이라고 지적 한 뒤 “똑같은 단가로도 누가 활용하느냐에 따라 식단이 달라질 수 있다”며 “영양사협회는 전국적으로 해당 시군구별 식단 자문단을 구성해 결식아동들에게 위생적으로 안전하고 영양적으로 균형 잡힌 식사가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부실 도시락의 경우 열량이 부족하고 주요반찬이 가공식품, 튀김류로 지방 콜레스테롤 염분의 양이 지나치게 많이 들어있으며 성장기 아동에게 필요한 단백질 비타민 칼슘 철분 등의 영양소가 부족해 영양구성이 매우 불량하다는 게 박 부회장의 설명.
박 부회장은 “대한 영양사협회는 집단급식소에서 영양사를 통해 결식아동에게 식사를 제공하는 방안을 연구하고 학교에서 방학 중에 실시되는 특별 프로그램과 연게해 급식을 제공하거나 식생활 문화반 등 영양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급식을 제공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에 건의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정기혜 식품영양연구팀장은 “보건복지부가 방학중 아동급식지원을 지난해 겨울방학에는 3만 9000명에서 올해 겨울방학에는 25만명으로 확대 했는데 인프라의 구축 없이 대상자만 늘린게 문제다”고 지적하고 “여름방학이었다면 식중독 위험도 있었을 것이다”며 “지역아동센타 등 급식시설 확대를 위해 추가로 소요되는 재원은 현재 이용실적이 미비한 식품안전기금의 운용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인자 학교조리사회장도 학교 급식시설과 자원봉사 인력 등을 활용해 큰 재원을 들이지 않고도 이번 사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
서울대 윤지현 교수는 방청객 입장으로 발언권을 얻어 “복지관을 아무리 늘인다고 해도 한계가 있어 전국 7000여개의 학교 급식시설을 이용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추진돼야 할 방안이다”고 밝히고 “미국의 경우 교육부가 추진하고 있는 급식에서 신선한 야채 수송을 위해 국방부와도 협력을 하고 있는 실정이다”며 “그러나 우리나라는 서로 책임을 떠넘기는 식으로 보건복지부와 교육인적자원부가 시스템을 효율적으로 협의 운영한다면 충분히 문제를 해결 할 수 있을 것이다”고 꼬집었다.
한편 이번 부실도시락 사건의 발생 직후 정부와 열린우리당은 당정협의회를 거쳐 급식 단가를 2500원에서 3000원으로 인상하고 공부방 등 지역아동센터에 168억원의 예산을 추가로 지원하는 한편 지역대상 아동센터도 현행 462개소에서 800개소로 확대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