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음료신문
푸드라이프식품과건강
단백질 섭취 부족하면 충치 발생 위험 높아져남아보다 여아가 충치 생길 위험 많아
전시현 기자  |  jsh1234@thinkfoo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03  18:23: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어린이인 경우 단백질 섭취가 부족하면 치아 우식증(충치)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김한나 청주대 치위생학과 교수팀은 만 9∼12세 어린이 1274명의 총칼로리·단백질·칼슘 섭취량과 영구치 치아우식증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이 연구의 토대는 보건복지부가 2010∼2012년 수행한 제 5기 국민건강영양조사의 원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것이며, 연구결과는 한국치위생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번 연구에선 남아보다는 여아, 나이가 상대적으로 더 많은 아이의 우식 경험 영구치지수가 높았다. 우식경험 영구치지수란 충치로 인해 구멍이 생겼거나 빠졌거나 치료가 필요한 치아를 합산한 수치다. 상태가 나쁜 치아 수를 수치로 나타낸 것으로 숫자가 클수록 안 좋은 치아가 많다는 의미다.

우식경험 영구치지수는 12세 여아가 2.31개(12세 남아 1.75)로 최고, 9세 남아가 0.77개(9세 여아 1.06개)로 최저를 기록했다. 이는 여아가 남아에 비해 설탕 등 단 음식을 더 선호해 충치 발생률이 높은 것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해석된다. 칼로리를 하루 권장량보다 덜 섭취하는 10세 어린이는 우식경험 영구치지수가 0.41개 적었으며 단백질을 하루 권장량보다 적게 섭취하는 11세 어린이의 우식경험 영구치지수는 0.59개 많았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칼슘·인·마그네슘의 섭취가 증가하면 유치의 치아우식증 발생률이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있다”며 “만 6세 이전에 영구 치열이 형성되는 데 어린이의 단백질 섭취가 부족하면 전신 건강 상태가 나빠져 치아우식증 발생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단백질이 결핍되면 피로·발육장애·체중과 피하지방 감소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단백질 결핍증은 성인보다 어린이에서 더 두드러진다.
 

< 저작권자 © 식품음료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읽은 기사
1
식품업계 신사업 진출 활발…한 우물 경영으론 성장 한계
2
SPC삼립, 삼각김밥 대항마 ‘삼각 김빵’ 개발
3
세준F&B, 업계 최초 떡볶이 떡 ‘12개월 유통’ 기술 개발
4
수입 대두분으로 만든 ‘저급 두부’ 논란
5
[현장중계]‘코리아 팩 2018’ 25개국 참여 스마트 패키징 경연
6
CJ제일제당, 러시아 냉동만두 시장 점령한다
7
라면 HMR 고성장에 제2 국민식량자리 뺏겨
8
아시아 4대 식품 전시회 ‘서울푸드 2018’ 막 오른다
9
‘음용식초’ 국내선 위축-해외선 펄펄
10
동원F&B, 한 병에 담긴 건강 ‘덴마크 요거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39길 20 부성빌딩 3층(한강로 2가 2-338)  |  대표전화 : 02)3273-1114  |  팩스 : 02)3273-1150  |  발행인·편집인 : 이군호
사업자 등록번호 : 106-15-6799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다 066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군호
Copyright 2011 식품음료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nbnews@thinkfoo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