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음료신문
오피니언기고
[기고]“식중독 예방은 즐거운 봄나들이의 첫걸음”박희옥 부산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식품음료신문  |  fnbnews@thinkfoo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09  01:42: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박희옥 청장
꽃샘추위가 지나고 거리에는 벚꽃들이 만개했다. 전국 곳곳에서 벚꽃, 산수유, 철쭉 등 각종 꽃 축제와 지역 특산물 축제들이 상춘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가족, 연인, 지인들과 함께하는 다양한 축제의 봄나들이는 따뜻한 햇살을 받으며 바쁜 일상을 벗어나 삶에 행복한 재충전의 기회지만 불청객 ‘식중독’을 만나게 되면 오히려 피로만 쌓일 수 있다.

통상 식중독은 여름철에만 주의하면 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최근 5년간(’13~’17년) 식중독 발생 현황을 보면 봄 나들이철인 4~6월에 연간 2052명에 달해 전체 식중독 환자의 33%를 차지하고 있어 무더운 여름 못지않게 조리식품 보관섭취 및 개인위생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나들이 도시락을 준비할 경우 과일·채소는 흐르는 물로 깨끗이 씻고, 조리음식은 중심부까지 완전히 익혀야 한다. 김밥을 준비할 경우 밥은 식초, 매실액 등 양념과 섞어 충분히 식히고, 재료도 익힌 후 충분히 식혀 만드는 것이 바람직하다. 조리된 밥과 반찬은 식힌 후 별도 용기에 각각 따로 담고, 물은 끓이거나 생수를 준비한다.

최근 편의점 도시락, 샌드위치 등 손쉽게 구입해 섭취할 수 있는 다양한 가정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 제품들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시장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 봄나들이에도 이러한 제품 소비증가가 예상되면서 부산식약청에서는 도시락 등 가정간편식 제조업체에 대한 위생점검 실시 등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소비자는 가정간편식 등 음식물 보관에 주의해야 한다. 봄철 아침과 저녁에는 쌀쌀하지만 한낮 차량 내부의 온도는 높아 음식물을 장시간 방치할 경우 미생물이 증식해 식중독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음식물은 아이스박스에 보관하고 장시간 실온, 트렁크 등에 보관된 음식은 먹지 않아야 한다.

화장실, 토양에는 식중독균이 있을 수 있으니 화장실을 다녀온 후 준비한 음식물을 먹기 전에는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 손 세척 시설이 없는 곳이라면 물티슈로 손을 깨끗이 닦아야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다.

나들이 중 만날 수 있는 야생 봄나물도 함부로 채취해 먹다간 자칫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일반 나물과 아주 흡사한 독초가 적지 않기 때문인데, 봄나물을 채취할 때에는 반드시 경험이 있는 사람과 동행하거나 봄나물에 대한 지식을 충분히 습득해야 하며 도시하천이나 도로변 봄나물과 독초와 오인할 수 있는 것은 채취해서는 안 된다.

식중독은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지만 구토, 설사, 복통 등 식중독 의심증상이 나타날 경우 즉시 가까운 병원을 방문해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설사 환자는 탈수 방지를 위해 수분을 섭취하고, 구토가 심한 환자는 옆으로 눕혀 기도가 막히지 않도록 주의한다.

식중독은 철저한 위생관리로 상당부분 줄일 수 있다. 음식물 조리, 취급뿐만 아니라 개인위생관리에도 주의를 기울여 즐겁고 건강한 봄나들이가 되기를 바란다.

< 저작권자 © 식품음료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식품음료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읽은 기사
1
식품업계 신사업 진출 활발…한 우물 경영으론 성장 한계
2
SPC삼립, 삼각김밥 대항마 ‘삼각 김빵’ 개발
3
라면 HMR 고성장에 제2 국민식량자리 뺏겨
4
[현장중계]‘코리아 팩 2018’ 25개국 참여 스마트 패키징 경연
5
CJ제일제당, 러시아 냉동만두 시장 점령한다
6
아시아 4대 식품 전시회 ‘서울푸드 2018’ 막 오른다
7
‘음용식초’ 국내선 위축-해외선 펄펄
8
“갓구운 고기의 풍미” 롯데푸드, ‘쉐푸드 베이크’
9
[탐방]친환경 페트병·패키징 부문서 강소기업 ‘남양매직’
10
팔도 ‘뽀로로 음료’, 어린이 음료 최초 할랄인증 쾌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39길 20 부성빌딩 3층(한강로 2가 2-338)  |  대표전화 : 02)3273-1114  |  팩스 : 02)3273-1150  |  발행인·편집인 : 이군호
사업자 등록번호 : 106-15-6799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다 066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군호
Copyright 2011 식품음료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nbnews@thinkfoo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