잣송이추출물·노니잎 등 새 식품원료 인정
잣송이추출물·노니잎 등 새 식품원료 인정
  • 김승권 기자
  • 승인 2018.05.16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갈색거저리 유충 등 식용곤충 일반식품원료 전환
식약처 안전평가원 식품 원료 인정 제도 및 원료 현황 발표

식약처 안전평가원이 새로운 식품 원료 인정 제도에 대해 설명하고 원료 현황에 대해 발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새로운 식품원료 인정 신청을 준비하는 식품업체나 개발자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관련 제도 및 현황을 소개했다. 
 
‘새로운 식품원료 인정제도’는 국내에서 식품으로 섭취경험이 없는 원료에 대해 안전성 등을 평가하는 것으로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받게 되면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식약처 측은 설명했다. 

현재 식품공전에 등재되어 사용가능한 원료는 총 4912개이며, 이 중 200개는 사용 시 조건을 지켜야 하는 제한적 사용 원료로 알려졌다.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받기 위한 제출 자료는 ▲기원 및 개발경위 ▲국내‧외 인정 및 사용현황 ▲제조방법 ▲원료 특성 ▲안전성에 관한 자료 등이다. 
  
5월 현재 알룰로오스, 잣송이추출물, 핑거라임, 노니잎 등 총 30개 원료가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되었으며, 식품공전에 등재될 때까지 신청한 자에 한하여 사용할 수 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특히 이 중 식용곤충인 갈색거저리 유충, 흰점박이꽃무지 유충, 장수풍뎅이 유충, 쌍별귀뚜라미는 일반식품원료로 전환되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안전평가원은 새로운 식품원료 인정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정보와 기술지원을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새로운 식품원료 인정제도 관련 민원설명회를 16일 서울식약청에서 개최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