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듯 다른 참당귀-일당귀 이용법 맞게 먹어야”
“같은 듯 다른 참당귀-일당귀 이용법 맞게 먹어야”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8.06.07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둘 다 건강 좋아…참당귀 한약재·일당귀 쌈 채소 쓰여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우리 생활 속에서 다양하게 이용되고 있는 참당귀와 일당귀에 대한 정보를 소개하며 참당귀와 일당귀는 같은 당귀지만 이용법이 달라 용도에 맞게 써야 한다고 전했다.

△십전대보탕에 들어가는 참당귀
△십전대보탕에 들어가는 참당귀

참당귀는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약초이고, 일당귀는 일본에서 건너왔다. 현재 우리나라 농가에서는 두 가지 모두 재배되고 있다.

효능이 다른 참당귀와 일당귀는 사용 방법도 다르다. 참당귀는 한약재로, 일당귀는 쌈 채소로 주로 이용된다. 참당귀 뿌리는 십전대보탕, 보중익기탕 등 한약 처방에 쓰이며, 시중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당귀 쌈 채소는 일당귀 잎이다.

참당귀는 피의 생성과 순환에 관계되는 보혈(피 보충), 활혈(피 소통), 거어(피멍 제거), 항암 작용 등에 효과가 좋다. 또한 대표 물질인 데쿠르신과 데쿠르시놀 안젤레이트는 항노화와 치매 예방 효과가 있어 주목받고 있다.

△쌈 채소로 활용되는 일당귀 잎
△쌈 채소로 활용되는 일당귀 잎

일당귀는 대표 물질은 없지만 엽산, 비타민 E 등이 포함돼 조혈(피 생성), 면역력 향상, 진통, 진정, 항암 작용 등에 효과가 있다.

‘대한민국 약전’에 따르면 한약재로 사용하는 당귀에는 지표 성분인 데쿠르신과 데쿠르시놀 안젤레이트가 함유돼 있어야 한다.

참당귀에는 이 지표 성분이 있어 한약재로 사용할 수 있지만 일당귀에는 없어 한약재로 사용할 수 없다.

그러나 둘 다 잎은 장아찌와 뿌리는 차 등 식품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특히 당귀 추출물은 피부 미용에 좋아 입욕제와 비누, 화장품 등에 많이 이용된다.

실내에서 키우는 약초로는 병충해에 강하고 향이 독특한 일당귀가 알맞다.

장재기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약용작물과장은 “우리가 일상에서 많이 사용하는 약초를 바로 알고 사용해 건강한 약초 생활이 정착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