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한국 농식품’과 사랑에 빠지다”
“베트남 ‘한국 농식품’과 사랑에 빠지다”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8.06.11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aT, ‘K-Food 박람회’서 수출 상담 목표 초과
20만 명 한국 식품 체험…배 등 과일·떡볶이 대규모 계약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아세안의 관문이자 신 남방 정책의 거점인 베트남 식품시장 공략을 위해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베트남 하노이에서 ‘K-푸드페어(K-Food Fair)’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B2B를 위해 수출업체 및 바이어 간 비즈매칭을 위한 수출상담회 행사와 베트남의 한국 농식품 소비 저변 확대를 위한 B2C 소비자 홍보 행사로 운영돼 베트남 소비자 20만 명이 한국식품을 체험했다. 특히 베트남의 미래 주 소비층이 될 젊은 층의 참여가 높아 베트남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직접 확인하는 자리가 됐다는 평가다.

△하노이 K-Food Fair 전시장을 방문한 현지인 관람객
△하노이 K-Food Fair 전시장을 방문한 현지인 관람객

이번 수출 상담회에는 40개 수출업체와 100명의 바이어가 참가해 당초 상담 목표액을 20% 이상 상회하는 실적을 올렸다.

무엇보다 베트남에서 생산되지 않는 배, 딸기, 포도 등 한국 신선농산물에 대한 인기가 현장계약으로 이어져 ‘NH무역’이 100만 달러의 과실류 수출 계약을 체결했고, 최근 한류붐을 타고 한국의 대표적인 빨갛고 매운 음식의 대명사인 떡볶이를 출품한 ‘(농)영풍’도 1000만 달러의 현장 계약실적을 올리는 성과를 올렸다.

또한 소비자 행사는 하노이 최대 경기장인 미딩 경기장 광장에서 진행돼 하노이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하이라이트, 현아 등 한류 스타의 공연과 한국 농식품 홍보대사인 박항서 감독의 아세안 게임 응원 세레모니로 시작됐는데 공연 당일 행사장 근처에는 많은 인파가 몰려 일대 교통이 마비되는 등 해프닝을 겪기도 했다.

아울러 소비자 행사 개막전 베트남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한류스타 하이라이트의 팬 사인회를 함께 해 현지 팬 40여명을 초대하고 한국 과실과 ‘I Like K-Food’ 로고가 찍힌 오토바이 헬멧을 선물로 제공했다.

이병호 사장은 “K-Food Fair는 현지 시장진출과 신규 소비창출을 위해 효과적인 통합 마케팅 툴로, aT는 이번 하노이 K-Food Fair를 시작으로 8월 초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도 K-Food Fair를 개최할 것”이라며 “8월 말에는 ‘2018 아시안 게임’과 연계한 대규모 한국 농식품 홍보·체험관을 운영하는 등 아세안을 주력시장으로 키우기 위해 모든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