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순당 ‘백세주’, 뉴욕국제와인 품평회 ‘금상’ 수상
국순당 ‘백세주’, 뉴욕국제와인 품평회 ‘금상’ 수상
  • 황서영 기자
  • 승인 2018.07.10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24개국 1400여 종 주류 중 ‘금상’ 영예
국순당 “우리 술의 우수성을 해외에 알리기 위해 적극 나설 것”

국순당의 ‘백세주’가 미국의 권위있는 주류 품평회인 ‘뉴욕국제와인 품평회’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뉴욕 국제 와인 품평회’(NEW YORK INTERNATIONAL WINE COMPETITION)는 올해로 8회째를 맞는 대회로 올해 지난 5월에 개최됐으며 최근 심사결과가 공개됐다. 심사위원 대부분이 뉴욕의 구매력 있는 와인업계 종사자로 구성된 유명 주류 품평회다. 올해는 전 세계 24개국에서 1400여 종의 주류가 출품됐다.

이번 대회에서 백세주는 총 100점 만점에 93점을 획득해 금상을 수상했다. 백세주는 인삼, 구기자, 오미자, 황기 등의 12가지 몸에 좋은 재료와 우리나라 최초로 양조 전용쌀로 개발된 ‘설갱미’를 원료로 국순당의 특허 기술인 ‘생쌀발효법’으로 빚는다.

전통주의 신맛, 단맛과 약재의 독특한 맛이 어우러져 순하고 부드러우면서 입안에서 깊은 풍미를 느낄 수 있다. 특히 문화체육관광부와 농림축산식품부가 공동으로 선정한 ‘우수문화상품’에 지정돼 대한민국 문화상품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국순당 이종민 팀장은 “백세주가 우리 술을 대표해 국제 주류 품평회에서 인정받았다는데 의미가 크다”라며 “주류 최초 국가지정 우수문화상품인 백세주가 우리 술을 대표하는 좋은 품질을 유지하도록 계속 노력하고, 우리 술의 우수성을 해외에 알리기 위해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