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오 네이처 생산기지’ 오리온농협, 밀양공장 본격 가동 
‘마켓오 네이처 생산기지’ 오리온농협, 밀양공장 본격 가동 
  • 김승권 기자
  • 승인 2018.07.18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놀라·스낵·쌀가루 등 생산

오리온농협의 마켓오 네이처 생산기지인 밀양공장이 본격적으로 가동된다. 

오리온은 18일 경상남도 밀양시 제대농공단지에서 오리온-농협 합작법인 오리온농협의 밀양공장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오리온농협은 오리온과 농협경제지주가 2016년 9월 자본금 622억 원으로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밀양공장은 밀양 부북면 제대농공단지 1만1000평 부지에 건축면적 3500평 규모로 세워졌다. 이 공장에서는 최신식 그래놀라와 그래놀라바 제조 시설 및 국내 최초 분무식 가수장치를 탑재한 제분 설비를 갖추고, 간편대용식과 스낵류, 쌀가루 등을 생산한다.

오리온의 신규 간편대용식(CMR) 브랜드 마켓오 네이처의 ‘오!그래놀라’와 ‘오!그래놀라바’는 콩, 사과, 딸기 등 우리 농산물과 통곡물을 이용한 60년 제조 노하우가 집약된 제품이다. 밀양공장은 마켓오 네이처의 주 생산기지로 쓰일 예정이다. 

또한 신공장에서는 ‘태양의 맛 썬’을 생산 중이며 파스타를 원물 요리 간식으로 재현한 파스타칩도 9월 중 출시할 예정이다.

시간당 1톤을 생산할 수 있는 제분시설에서 생산되는 쌀가루는 떡, 라면, 국수, 만두, 주류 등 식품제조사에 공급된다. 농협은 쌀가루가 밀가루와 같이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수 있도록 혁신적인 쌀 제분기술을 개발해 국산 쌀가루 가공과 유통을 주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허인철 오리온 부회장은 “오리온의 60년 제조 기술과 농협의 품질 좋은 우리 농산물을 활용해 더 건강한 먹거리를 소비자에게 제공할 것”이라며 “밀양공장 준공으로 간편대용식을 비롯 다양한 형태의 제품들을 개발, 생산할 수 있게 된 만큼 종합식품회사로서 오리온의 역량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국내 최초로 협동조합과 민간기업의 합작으로 출범한 식품회사인 오리온농협은 농업과 식품사업의 연계를 강화한 새로운 시너지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며 “앞으로 농협은 쌀 소비붐 조성의 전기를 마련하기 위해 쌀가루 사업을 집중 육성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