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K-FOOD 박람회’서 대대적인 성과 달성…83만 불 규모 계약
말레이시아 ‘K-FOOD 박람회’서 대대적인 성과 달성…83만 불 규모 계약
  • 이재현 기자
  • 승인 2018.08.07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랄시장 성공 가능성 ‘UP’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는 동남아 수출의 요충지이자 할랄 식품의 중심부로 성장하고 있는 말레이시아에서 1일부터 5일까지 ‘2018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K-FOOD FAIR’를 개최했다.

△2018 말레이시아 K-FOOD FAIR B2C 행사에서 컵떡볶이를 맛보는 현지인들.
△2018 말레이시아 K-FOOD FAIR B2C 행사에서 컵떡볶이를 맛보는 현지인들.

이번 페어는 9개국 90여 명의 우수 바이어를 초청해 농가 소득과 직결되는 품목을 중점적으로 활용한 비즈니스 매칭을 통해 할랄시장 진출이 어려운 홍삼과 오미자 등으로 총 83만불 규모의 현장 계약 실적을 올렸다. 또 김, 떡볶이 등 유망품목의 수출 활성화를 위한 280만불 규모의 MOU를 10건 체결했다.

소비자 대상 홍보 행사는 행사기간 동안 1일 평균 1만 5천명, 총 6만명의 방문객이 운집해 한국식품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국산 멜론과 복숭아를 처음 맛본 허스나 씨는 “한국산 과일을 실제로 먹어보니 달고 품질 또한 좋다”며 “앞으로 현지 시장에서 한국산 과일을 자주 접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