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음료, 고용노동부 ‘2018 노사문화 우수기업’ 선정
롯데칠성음료, 고용노동부 ‘2018 노사문화 우수기업’ 선정
  • 황서영 기자
  • 승인 2018.08.31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5년 노사 무분규 사업장으로 노사가 함께 한 노력 인정받아

롯데칠성음료(대표 이영구)가 고용노동부가 선정한 ‘노사문화 우수기업’으로 인증패를 받았다.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노사문화 우수기업은 1996년부터 매년 협력적 노사문화 확산과 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상생의 노사문화를 모범적으로 실천한 기업을 인증하는 제도로, 올해는 우수기업 40개사(대기업 15개, 중소기업 13개, 공공기관 12개)가 선정됐다.

△롯데칠성음료 정찬우 지원부문장(좌), 나영돈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중간), 롯데칠성음료 김관묵 노조위원장(우)
△롯데칠성음료 정찬우 지원부문장(좌), 나영돈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중간), 롯데칠성음료 김관묵 노조위원장(우)

롯데칠성음료는 45년 노사 무분규 사업장으로서 노사가 함께 협력해 좋은 일터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차별없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 비정규직 고용환경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2016~2017년 기존 간접고용으로 운영해오던 근로자 총 423명을 직접 고용했으며, 비정규직 근로자도 2016년 367명, 2017년 436명 총 803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임직원들의 일과 가정의 양립을 통한 행복한 일터 만들기를 위해 가족사랑의 날 단축근무, 유연근무제, 초과근무 방지를 위한 PC오프제 등을 시행하고 있다. 자율복장으로 근무하는 캐주얼데이, 자유롭고 평등한 소통을 위한 전사소통게시판 및 CEO와 오픈 토크(Open Talk), 장기근속자를 위한 안식년 휴가 등도 운영하고 있다.

파트너사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명절 선물 및 상조용품 지원과 함께 간판설치, 차량도색, 피복, 판촉물, 영업전산 프로그램 등도 지원하고 있다. 또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전국 8곳의 샤롯데 봉사단 운영, 나눔저금통 모금활동, 지역인재 우선 채용 등 소외계층 지원과 지역사회 상생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롯데칠성음료의 노사문화 시작은 진정으로 서로를 위하고 함께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공유하며 직원이 행복한 회사를 추구하는 것”이라며 “노사문화 우수기업이자 45년 노사 무분규 사업장으로서 상생의 노사문화에 앞장서며 식품업계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