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기간엔 집에서 ‘페트병 소주’ 더 마신다
명절 기간엔 집에서 ‘페트병 소주’ 더 마신다
  • 황서영 기자
  • 승인 2018.09.21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 주 전주 대비 약 37% 판매률 증가
하이트진로, 최근 5년간 추석 기간 소주 판매량 비교

명절 기간 집에서 소주를 즐기는 사람들이 평상시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최근 5년간 추석 연휴 기간 동안의 소주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추석 주의 판매량이 전주 대비 약 37% 상승했다고 밝혔다.

유흥시장은 평균 35%, 가정시장은 평균 39% 상승률을 보이며 집에서 소주를 즐기는 사람들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1인 가정이나 홈술족이 증가함에 따라 가정시장 내 참이슬 페트 제품의 판매량이 눈에 띈다. 페트제품은 가정시장에만 판매되는 특화 제품으로 추석 연휴 기간 동안 판매 상승량이 뚜렷하다.

참이슬 페트 500㎖, 640㎖ 제품의 경우 추석 전주 대비 각 44%, 24% 판매량이 증가했다.

1인가정이나 홈술족의 경우 병 제품 취급의 어려움과 용량이 적은 점을 고려해 가성비가 상대적으로 높은 페트를 구매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참이슬 오리지널의 경우 페트 판매 증가로 유흥시장보다 가정시장에서의 증가가 눈에 띈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예전에는 명절에 정종 등 차례용 술을 가족들과 함께 마셨다면 최근에는 평상시 즐겨 먹는 소주 등의 제품을 취향에 맞게 즐기는 문화로 변화하고 있다”며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 친지들과 함께 가볍게 술 한잔 즐기며 건강한 추석 연휴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