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업종 환경 보호 캠페인인 긍정적 평가
커피 업종 환경 보호 캠페인인 긍정적 평가
  • 황서영 기자
  • 승인 2018.10.0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회용컵 사용 따른 추가 비용 지불 의향은 35% 그쳐
닐슨코리아 조사

닐슨코리아의 왓츠넥스트(What’s Next) 그룹이 진행한 ‘커피 소비에 관한 한국인의 인식 조사’에서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일회용 컵 사용 제한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과 실천 의향을 알아본 결과 환경보호 캠페인의 인지도, 참여의향, 기대효과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나 이에 따른 추가 비용 지불 의향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커피 소비에 관한 한국인의 인식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70세 미만의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8월 10일에서 17일의 기간 동안 조사가 진행됐다.

최근 커피 브랜드 매장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환경 보호 캠페인(매장 내 일회용 컵 사용 제한 등)에 대한 ‘인지도(95.1%)’와 ‘참여의향(94.8%)’ ‘기대효과(81.5%)’ 등은 모두 높은 수준으로 나타나 환경 보호 캠페인 자체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를 보였다.

반면 일회용 컵 이용에 추가 비용이 발생하거나, 커피 요금이 인상되는 경우 추가 비용을 지불할 의향이 있다고 답변한 응답자는 35.7%에 그쳐 캠페인 인지도나 참여 의향에 비해서 추가 비용 지불 의향은 낮게 나타났다.

또한 추가 비용을 지불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소비자 중 일회용 컵의 추가 비용 지불 의향은 100원이상 200원 미만이 36.1%로 100원대가 가장 적당하다고 응답했고, 플라스틱 빨대의 경우 100원이상 150원 미만(31.6%)의 가격대가 가장 적당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1주일에 9.3잔 마셔…남성 40대 소비량 많아
5명 중 3명 하루 1잔 이상…선호 브랜드 있어
‘맛 우선’ 67%…가격·구매 편의성·분위기 고려 

한편 한국인들은 일주일 평균 커피를 9.3잔을 마시는 가운데, 10명 중 6명(56.1%)이 하루 1잔 이상의 커피를 마시고 있고, 26.7%는 하루 2잔 이상 마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은 평균적으로 일주일 평균 9.31잔의 커피를 마시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여성(일주일 평균 9.04잔)’보다는 ‘남성(일주일 평균 9.56잔)’의 커피 소비량이 더 높게 나타났다. 연령 및 지역별로는 ‘40대 연령층(일주일 평균 10.23잔)’과 ‘서울 거주자(일주일 평균 10.36잔)’의 커피 소비량이 가장 높았다.

커피를 마실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인에 대한 응답을 살펴보면, ‘커피의 맛’이 67.6%로 가장 높고 그 다음으로 ‘가격(14.8%)’ ‘구매 편의성(8.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10명 중 6명(60.0%)은 ‘선호하는 커피 브랜드 매장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남성(57.3%)보다는 ‘여성(62.8%)’이, 특히 ‘20대(79.7%)’와 ‘30대(70.7%)’ 연령층에서 높게 나타나 여성과 2030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커피 브랜드 매장 이용을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커피 브랜드 매장을 선호하는 중요 요인으로는 ‘접근성’이 35.5%로 가장 높고, 다음으로는 ‘메뉴의 맛(30.3%)’, ‘포인트 및 멤버십 혜택(27.8%)’ ‘매장 분위기(27.2%)’ ‘할인 혜택(23.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커피 브랜드 매장 선호 요인에 대한 응답을 성별로 더 자세히 분석해 본 결과 ‘접근성’과 ‘메뉴의 맛’은 남, 여 모두 높게 나타났지만, 그 외 남성은 ‘매장 분위기(29.2%)’를 여성은 ‘포인트 및 멤버십 혜택(32.0%)’을 상대적으로 더 많이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