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나물 ‘비름’, 골다공증 개선 효과 있다
여름 나물 ‘비름’, 골다공증 개선 효과 있다
  • 이재현 기자
  • 승인 2018.10.17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식연 성미정 박사 연구팀, 비름추출물 통한 골다공증 예방 효능 입증
혈중 지질 개선 및 골소주 양 증가 효능 확인…관련 기술 기업 이전
△성미정 박사
△성미정 박사

우리 식탁에서 나물 등으로 쉽게 섭취하는 채소 비름이 골다공증 개선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식품연구원(원장 박동준) 천연물대사연구단 성미정 박사 연구팀은 최근 세포실험과 동물실험을 통해 비름 추출물로부터 골다공증을 개선하는 효능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비름
△비름

우리 뼈는 매일매일 뼈를 생성하는 조골세포와 뼈를 분해하는 파골세포의 재형성을 통해 균형을 맞추고 있는데, 폐경 등으로 인해 여성호르몬이 감소하게 되면 조골세포의 생성은 감소하고 파골세포의 분해는 증가하는 불균형으로 인해 골밀도가 감소하게 된다. 이때 뼈의 구조가 엉성해지는 골다공증을 유발하는 결과를 가져온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2017 건강보험통계연보)에 따르면 골다공증으로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은 환자는 전년대비 13.6% 증가한 90만6000명이며 의료계에서는 약 310만 명 이상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에 성미정 박사팀은 세포 및 동물실험 등의 연구를 통해 비름추출물이 뼈를 분해하는 파골세포의 분화 억제 및 난소절제를 통한 골다공증 동물모델에서 혈중 지질 개선 및 골소주의 양을 증가시키는 효능이 있음을 입증했다. 연구 결과는 현재 관련 국내특허등록을 마치고 관련 기술을 기업에 이전했다.

김윤숙 한식연 식품기능연구본부장은 “우리가 여름에 즐겨 먹는 나물 중 비름은 강한 항산화 효능뿐만 아니라 항염증, 항당뇨 등 다양한 효능이 있다고 보고돼 왔으나 뼈 건강에 관한 효능은 거의 알려지지 않은 상태였다”며 “이번 연구 결과는 뼈건강이라는 비름의 새로운 기능성에 대한 과학적 데이터를 확보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으며, 국내 생산 비름을 활용해 기능성 식품으로의 개발 기능성을 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비름의 파골세포 분화 억제 : RAW 264.5 cell의 대식세포에서 파골세포로 분화되는 것을 확인하기 위해 tartrat resistant acid phosphatase(TRAP) 염색을 진행한 결과 receptor activator of NF-kB ligand(RANKL)에 의해 다핵을 형성하며 분화된 파골세포는 비름에 의해 유의하게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
△비름의 파골세포 분화 억제 : RAW 264.5 cell의 대식세포에서 파골세포로 분화되는 것을 확인하기 위해 tartrat resistant acid phosphatase(TRAP) 염색을 진행한 결과 receptor activator of NF-kB ligand(RANKL)에 의해 다핵을 형성하며 분화된 파골세포는 비름에 의해 유의하게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
△비름의 마이크로씨티측정을 통한 골의 변화 : 난소절제에 의한 골다공증 동물모델에서 대퇴골의 해면골에서 골소주의 변화를 보기 위해 microCT를 측정한 결과 난소절제한 군에 비해 비름 처리군에서 골소주의 골량, 골소주의 수가 늘었으며, 골소주간의 여백이 증가했음을 볼 수 있었다.
△비름의 마이크로씨티측정을 통한 골의 변화 : 난소절제에 의한 골다공증 동물모델에서 대퇴골의 해면골에서 골소주의 변화를 보기 위해 microCT를 측정한 결과 난소절제한 군에 비해 비름 처리군에서 골소주의 골량, 골소주의 수가 늘었으며, 골소주간의 여백이 증가했음을 볼 수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