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가축질병 방역 추진상황 점검회의 개최
농식품부, 가축질병 방역 추진상황 점검회의 개최
  • 이재현 기자
  • 승인 2018.11.21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 분야 민간전문가와 현황 진단, 방역관리 방안 논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최근 우리나라 인근 국가에서 구제역, 아프리카돼지열병,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등 가축질병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11월 22일 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로 방역추진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회의에는 농림축산검역본부,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농협경제지주 등 방역기관 뿐만 아니라 민간 방역전문가도 함께 참여하여 현장 동향과 현 방역추진사항을 점검하고 향후 방역대책을 논의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특별방역기간이 시작되는 10월부터 매월 1회 기관별 실무자급이 참여해 백신접종 등 현장 방역업무 이행여부를 주로 점검했고 이번에는 기관별 책임자가 참여하는 점검회의를 통해 현장방역 상황과 기관별 방역추진사항을 평가하고 문제점이 있는 경우 개선할 계획이다.

점검회의에서 농림축산검역본부의 국경검역과 축산시설 방역점검사항, 소규모 사육농가에 대한 농협 공동방제단의 소독 지원,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의 농가 예찰과 시료채취 업무 등 기관별 방역추진 사항을 점검한다.

특히 최근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급격히 확산되고 있고 국내에서도 철새분변에서 저병원성 AI 바이러스가 지속 검출되는 상황을 감안해 관련 분야 민간전문가를 초청해 현 상황을 진단하고 추가 방역관리 방안을 논의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내년 2월 특별방역기간 종료 시까지 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로 매월 2회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현장 동향 등을 분석해 내실 있는 방역대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