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직장 여성 ‘과채 주스’로 다이어트
중국 직장 여성 ‘과채 주스’로 다이어트
  • 식품음료신문
  • 승인 2018.12.12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매출액 49% 급증…코카콜라 프리미엄 제품 출시

최근 중국 소비자들이 영양과 건강에 주목하면서, 과일과 채소를 원료로 한 혼합 음료의 인기가 뜨겁다.

닐슨 데이터에 따르면, 2017년 중국 주스음료 전체 시장 규모는 약 299억 5,000만 위안(한화 약 5조 915억 원)으로 성장했으나 최근 연평균 성장률이 1.5%에 불과해 그 성장은 정체되어 있다. 하지만 과일즙과 채소즙을 혼합해 만든 과채주스는 전체 주스 시장에서 점유율이 5%에 불과하나 2017년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9%로 비교적 빠르게 증가하며 중국 주스시장의 블루칩으로 떠오르고 있다.

현재 중국의 많은 여성 소비자들은 다이어트를 위해 과일과 채소즙을 우선적으로 선택하고 있다. 닐슨 데이터에 따르면, 중국의 과채주스 소비자 중 여성 점유율은 77%로 대부분 소비자 연령이, 왕성한 사회활동을 하며 건강에 신경을 쓰는 30~40대 직장인으로 이루어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미용과 다이어트에 주목하는 연령층이 10대 학생으로까지 낮아지면서 과채주스의 소비 연령은 점차 낮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이러한 추세에 따라 중국 음료 대기업 통이와 글로벌 기업 코카콜라는 최근 100% 과일과 채소 원물만을 혼합해 만든 프리미엄 과채주스를 시장에 출시했으며, 중국 편의점에선 웨이취안 그룹의 중저가 과채주스가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한편, 중국 시장에서는 맛과 영양이 균형 잡힌 건강한 식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300억 위안(한화 약 6조원)에 달하는 거대한 중국 주스시장에서 과일채소주스의 점유율은 빠르게 증가할 전망이다.

[자료 제공=aT 베이징지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