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식품, 올해 ‘동물복지 달걀’ 전체 식용란 30% 수준 끌어 올린다
풀무원식품, 올해 ‘동물복지 달걀’ 전체 식용란 30% 수준 끌어 올린다
  • 이재현 기자
  • 승인 2019.04.11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유럽식 오픈형 계사 도입 등 오는 2028년까지 100% 전환 계획
△작년 ‘유럽식 오픈형 계사’를 도입하며 본격적으로 동물복지 달걀 사업에 나선 풀무원식품은 ‘풀무원 동물복지 목초란’을 출시하며 이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제공=풀무원식품)
△작년 ‘유럽식 오픈형 계사’를 도입하며 본격적으로 동물복지 달걀 사업에 나선 풀무원식품은 ‘풀무원 동물복지 목초란’을 출시하며 이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제공=풀무원식품)

작년 ‘케이지 프리’를 선언한 풀무원식품이 올해 동물복지 달걀 매출을 300억 원대로 대폭 확대한다. 이는 풀무원식품 전체 식용란 매출 약 1000억 원의 30%에 달한다. 특히 풀무원식품은 오는 2028년까지 모든 식용란을 100% 동물복지 달걀로 전환한다고 밝혀 주목을 끌고 있다.

풀무원식품의 식용란 매출 중 동물복지 달걀 매출이 차지하는 비율은 약 10% 내외였으나 작년 23%대로 크게 성장했다. 농업회사법인 풍년농장과의 협업을 통해 가능했던 것인데, 유럽의 대표적인 산란계 동물복지 사육시설인 ‘유럽식 오픈형 계사(Aviary)’를 도입했고 이후 동물복지 달걀 사업을 본격화했다.

‘유럽식 오픈형 계사’는 계사 내부에 중앙 통로를 만들고 통로 양쪽으로 3층의 개방된 단을 만들어 닭들이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다. 이 시설은 국내 동물복지 인증 기준을 준수하면서 방사 사육과 일반 평사 사육에 비해 단위면적당 더 많은 닭을 사육할 수 있어 국내 동물복지의 현실적인 대안으로 평가받고 있다.

풀무원식품은 풍년농장에서 동물복지 달걀을 공급받아 작년 초 ‘풀무원 동물복지 목초란’을 출시했고, 8월에는 편의점 전용 제품인 ‘풀무원 동물복지 훈제란’을 선보이며 국내 동물복지 달걀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풀무원식품 계란사업부 관계자는 “최근 국내에서 동물복지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동물복지 달걀을 찾는 고객들이 꾸준히 늘고 있다”며 “풀무원식품이 판매하는 식용란 중 동물복지 달걀 매출 비중을 지속적으로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농식품부의 산란계 동물복지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140여 가지 까다로운 기준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1㎡당 9마리 이하로 사육밀도를 유지해야 하며 닭의 기본적인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계사 내에 횃대를 설치하고, 계사 면적 중 3분의 1을 깔짚으로 덮어놔야 한다. 또 깔짚이 계분에 오염되면 수시로 교체해 계사 내 암모니아 수치를 25ppm 이하로 관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