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푸드빌, 푸드테크와 결합…외식산업 진화 이끈다
CJ푸드빌, 푸드테크와 결합…외식산업 진화 이끈다
  • 이재현 기자
  • 승인 2019.04.18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로봇산업센터와 MOU체결…첨단 기술 집약 ‘협동형 로봇’ 연내 도입

CJ푸드빌(대표 정성필)이 LG전자와 손잡고 AI(인공지능)·로봇 등 최신 ICT 기술을 결합, 외식 산업 진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CJ푸드빌은 18일 을지로 본사에서 전략기획담당 오광석 헤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푸드 로봇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상호 교류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매장에서 다양한 형태로 활용 가능한 로봇 개발을 진행해 연내 CJ푸드빌 운영 매장에 도입할 계획이다.

△CJ푸드빌 전략기획담당 오광석 헤드(오른쪽 세 번째)와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왼쪽서 세 번째)가 ‘푸드 로봇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상호 교류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는 매장에서 다양한 형태로 활용 가능한 로봇 개발을 진행해 연내 CJ푸드빌 운영 매장에 도입할 계획이다.(제공=CJ푸드빌)
△CJ푸드빌 전략기획담당 오광석 헤드(오른쪽 세 번째)와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왼쪽서 세 번째)가 ‘푸드 로봇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상호 교류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는 매장에서 다양한 형태로 활용 가능한 로봇 개발을 진행해 연내 CJ푸드빌 운영 매장에 도입할 계획이다.(제공=CJ푸드빌)

CJ푸드빌 관계자는 “CJ푸드빌의 미래형 기술 도입은 직원은 사람만이 할 수 있는 고객 케어에 집중하고, 소비자는 보다 효율적이고 편리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받게 하는 것에 주 목적이 있다”면서 “글로벌 외식전문기업으로써 단순한 기술 개발이 아닌 내·외부 고객 가치제고를 위한 방향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J푸드빌은 최근 IT 기술을 접목한 서비스를 일부 매장에서 시범 운영하고 있다. 고객이 직접 테이블에 비치된 태블릿을 통해 메뉴를 주문하는 ‘태블릿 오더(Tablet Order)’, 결제 후 종이영수증을 발급하지 않고 모바일에서 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영수증’, 전자 종이를 사용해 제품 진열의 효율성을 높인 ‘전자 가격 표시기(ESL)’,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주문 결제가 가능한 ‘스마트 오더(Smart Order)’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