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기식 원료 기능성 신규 신청 때 사전협의로 먼저 확인
건기식 원료 기능성 신규 신청 때 사전협의로 먼저 확인
  • 이재현 기자
  • 승인 2019.11.06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적절성 평가 등 절차 마련…심사 속도 빨라질 듯
 

앞으로 새로운 기능성 내용으로 기능성원료를 신청하고자 하는 경우 신청 전 사전협의 절차가 마련된다. 기능성원료의 심사속도가 더욱 빨라질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건강기능식품 영업자가 기능성 원료의 새로운 기능성을 인정받고자 할 때 기능성 내용에 대한 적절성, 평가기준 등을 신청 전에 먼저 검토 받을 수 있도록 ‘새로운 기능성 사전협의 절차’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기능성 사전협의 절차는 △준비단계(사전협의대상 여부 및 기본요건 확인) △협의단계(사전협의 신청, 설명회·전문가 자문회의 등) △처리단계(결과 통보, 기능성 원료 인정 신청) 순서로 진행된다. 단 영업자는 기존 인정된 기능성 내용을 확인하고 협의 대상인지 여부 등을 살펴본 후 협의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

안전평가원 역시 새로운 기능성이 의약품 대체효과나 질병 치료효과로 소비자에게 오인되지 않도록 기능성의 요건 및 범위에 대해 더욱 철저히 검토할 예정이다.

안전평가원은 이번 ‘새로운 기능성 사전협의 절차’에 대해 오는 12일 양재동 aT센터에서 건강기능식품 영업자와 개발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건강기능식품 원료 심사 민원설명회’를 개최한다.

설명회는 기능성원료 심사개선 방향, 보완·심사 사례, 새로운 기능성 사전협의절차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