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삼립 신선편의식품 사업 성장 가도
SPC삼립 신선편의식품 사업 성장 가도
  • 이재현 기자
  • 승인 2019.11.12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C프레쉬푸드팩토리’ 샐러드·소스 등 350여 종 생산
완제품 판매·B2B 판로 확대로 3분기 매출 30% 급증

SPC삼립이 ‘SPC프레쉬푸드팩토리’를 앞세워 신선편의식품 사업에서 괄목한 만한 실적을 올리고 있다고 밝혔다.

SPC삼립에 따르면 샐러드, 가공채소, 음료, 소스류 등을 생산하는 ‘SPC프레쉬푸드팩토리’의 3분기 매출은 전년대비 약 30% 성장했다.

△SPC프레쉬푸드팩토리는 가공채소 350여 품목을 연 1만3000톤 생산할 수 있다.(제공=SPC삼립)
△SPC프레쉬푸드팩토리는 가공채소 350여 품목을 연 1만3000톤 생산할 수 있다.(제공=SPC삼립)

SPC프레쉬푸드팩토리는 SPC삼립이 450억 원을 투자해 충북 청주시 흥덕구 산업단지에 1만 6000m² 규모(건물면적)로 건립한 생산시설로, 350여 품목을 연 1만3000톤 생산할 수 있다.

핵심 생산 품목은 샐러드, 샌드위치 등에 사용되는 양상추, 로메인, 파프리카, 토마토 등 가공채소로, 월 평균 가공량이 건립 초기에 비해 60% 이상 늘어난 800톤에 달한다. 관련 매출도 전년대비 2배 이상 성장(1~3분기 누적 기준)했다. 2017년 준공 당시 200여 종에 불과했던 생산 품목 수도 2년 만에 350여 종까지 늘렸다.

이는 최근 샐러드·샌드위치 시장 성장에 따라 SPC삼립의 완제품 샐러드인 ‘피그인더가든’ 매출 증가, B2B 판로 확대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SPC삼립 관계자는 “6000여 개 SPC그룹 매장과 연계한 안정적인 성장, 외부 거래 확대를 통해 올해 SPC삼립의 신선편의식품 매출이 전년대비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앞으로 SPC프레쉬푸드팩토리를 전진기지 삼아 소비자 트렌드에 부합하는 다양한 신선편의식과 신규 카테고리 제품을 선보여 2023년까지 매출 1100억 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