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삼다수 ‘공장 부품 국산화’…소공인 상생 성공사례로 우뚝
제주삼다수 ‘공장 부품 국산화’…소공인 상생 성공사례로 우뚝
  • 황서영 기자
  • 승인 2019.11.13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개발공사 오경수 사장 “45% 국산화 성공…부품 제조원가 5억원 절감”
납품기일 3배 단축…문래동 소공인 안정적 수입, 동반성장

제주삼다수를 생산, 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오경수)가 국내 소공인과의 상생·발전을 통해 삼다수 공장 가공 부품의 45%를 국산화하는 성과를 거둬 지방공기업의 상생 및 혁신 사례로 선정됐다.

제주개발공사 오경수 사장은 13일 양재 더 케이(The-K) 호텔에서 열린 ‘2019년도 지방공기업 혁신성과 보고대회 및 CEO 포럼’에서 삼다수 공장의 부품을 국산화하며 국내 소공인과 협력 경영을 시행하고, 운송기사 직접 계약을 통해 상생 발전을 도모한 사례를 발표해했다.

△오경수 제주개발공사 사장이 ‘2019년 지방공기업 혁신성과 보고대회 및 CEO 포럼‘에서 공사의 상생 및 혁신 사례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오경수 제주개발공사 사장이 ‘2019년 지방공기업 혁신성과 보고대회 및 CEO 포럼‘에서 공사의 상생 및 혁신 사례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공사는 제주삼다수 공장에서 사용되는 해외부품의 제작 원가 상승 및 2개월에 달하는 납기소요일 등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2016년부터 삼다수 공장 가공 부품 국산화 사업을 추진해왔다. 이를 위해 공사는 숙련된 장인 기술을 보유한 문래동 소공인과 원가 절감을 위한 공정 개선과 신기술 개발을 추진하며 협력 활동의 성과를 나누는 성과공유제 방식을 도입했다.

그 결과 공사는 외산 부품의 45%를 국산화하는데 성공했고, 문래동 소공인은 연간 5억원의 고정 매출을 확보해 안정적인 사업을 이어나가는 기반을 마련했다. 뿐만 아니라 일대일 직접 거래를 통해 납품 구조를 개선하고, 기술 교류 활성화 등을 통해 기업 경쟁력을 강화했다.

또한 공사는 부품 국산화를 통해 5억 원 상당의 부품 원가 절감 효과를 얻었으며, 납품기일 역시 기존 60일에서 20일로 3배 가까이 단축시키는 성과도 거뒀다. 공사는 2023년까지 가공 부품의 국산화율이 70%에 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제주삼다수 물류를 담당하는 운송기사와의 직접 계약을 추진해 지역 운송기사 수입이 10% 가량 상승하는 성과를 얻은 것도 지방공기업 상생 발전 사업의 대표 성과로 손꼽히고 있다.

오 사장은 혁신성과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삼다수 공장 부품 국산화 사업은 상생 협력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이 실질적인 경제적 이익을 얻는 가장 바르고 빠른 길이라는 점을 깨달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적 가치를 제고하며 선한 영향력을 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