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농원, 고창군 다문화가정 100여 명 초대…체험행사 가져
상하농원, 고창군 다문화가정 100여 명 초대…체험행사 가져
  • 황서영 기자
  • 승인 2019.12.30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찹쌀떡 케이크 만들기, 송아지 우유 주기 등 농원 체험행사 진행

농촌테마파크 상하농원에서 지난 26일 연말을 맞아 ‘고창군 다문화가족 지원센터’의 다문화가정 100여 명을 초대했다.

상하농원이 개장한 2016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4회째를 맞는 다문화가정 초청행사는 상하농원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으로 전북지역의 다문화가정에 다양한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상하농원을 방문한 고창군 다문화가정 100여명이 찹쌀떡 케이크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매일유업 상하농원)
△상하농원을 방문한 고창군 다문화가정 100여명이 찹쌀떡 케이크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매일유업 상하농원)

상하농원을 방문한 ‘고창군 다문화가족 지원센터’ 다문화가정 100여 명은 상하농원의 과일공방, 빵공방 등 다양한 6차 산업시설을 둘러보고 찹쌀떡 케익만들기, 송아지 우유 주기 등 유쾌한 체험의 시간을 가졌다. 또한 상하농원 내 농원식당에서 준비한 바베큐와 함께 상하농원에서 직접 수확한 각종 채소, 밑반찬 등으로 풍성한 저녁식사를 즐겼다.

이번 행사를 진행한 상하농원 관계자는 “다문화가정 아이들에게 상하농원의 다양한 체험을 통해 우리나라 농촌에 대한 이해를 돕고 지역사회 구성원으로 함께 어울릴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상하농원이 자리 잡은 전북 고창은 2013년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선정되어, 상하목장 유기농 우유 등 유기 농축산물이 나는 우리나라 대표 청정지역 중 하나이다. 이 곳에서 상하농원은 ‘짓다-놀다-먹다’를 콘셉트로 농업(1차 산업), 가공(2차 산업)과 유통, 서비스, 관광(3차 산업) 시설이 어우러진 농어촌 테마공원으로 올해만 17만명의 관람객이 찾았다. 내년에는 스파시설과 수영장 등을 갖춘 물놀이 시설이 완공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