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워홈, 인천공항 식음사업장 위생관리 ‘안전 이상 無’
아워홈, 인천공항 식음사업장 위생관리 ‘안전 이상 無’
  • 이재현 기자
  • 승인 2020.01.13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위생등급 심사서 25곳 ‘매우 우수’ 인증 획득

아워홈(대표 김길수)은 인천국제공항 내 운영하는 식음사업장 25개 점포가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 음식점 위생등급제에서 ‘매우 우수’ 인증을 받았다고 밝혔다.

위생등급제는 식약처가 위생등급이 우수한 업소에 한해 2년마다 등급을 부여하는 제도다. 아워홈이 지난 2017년 인천국제공항 내 외식업체 중 최초로 인증을 받았다. 이어 작년 11월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제2여객터미널 25개 매장에 대한 평가를 신청했으며, 약 2개월의 평가 과정을 거쳐 모든 매장이 ‘매우 우수’ 등급을 획득했다.

인천공항 제2터미널 ‘아워홈 푸디움’에서 직원이 위생등급제 ‘매우 우수’ 인증 현판을 부착하고 있다.(제공=아워홈)
인천공항 제2터미널 ‘아워홈 푸디움’에서 직원이 위생등급제 ‘매우 우수’ 인증 현판을 부착하고 있다.(제공=아워홈)

아워홈은 위생관련 각종 인증과 사내교육 시스템 등을 통해 식품 위생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1997년 ‘식품위해요소 품질관리기준’(HACCP) 시스템을 적용한 위생 평가를 도입했으며 ‘축산물 안전관리통합인증’ ‘국제공인 한국인정기구(KOLAS) 시험기관인증’ ‘농산물우수관리(GAP) 인증’ 획득과 ‘위해상품 판매차단 시스템’ 등 체계적인 식품안전 관리로 먹을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아워홈 관계자는 “앞으로도 인천공항공사와 함께 철저한 교육과 관리로 위생적이고 안전한 먹을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음식점 위생등급제’는 식약처가 2017년부터 시행하는 제도로, 전국 일반음식점을 대상으로 위생수준이 우수한 업소에 한해 등급을 부여하는 제도다.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위생등급 표지판을 통해 소비자들의 선택권 보장은 물론 음식점 위생수준 향상과 안전한 외식문화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매장 등급은 ‘매우 우수(★★★)’ ‘우수(★★)’ ‘좋음(★)’ 3단계로 나뉘며, 각 등급별 기준 내 총 90점 이상의 높은 점수를 받은 경우에만 ‘매우 우수’ 등급을 인정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