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친환경 포장, 잉크 사용량 대폭 줄여
오리온 친환경 포장, 잉크 사용량 대폭 줄여
  • 이재현 기자
  • 승인 2020.01.22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코칩 등 10종 인쇄도수 낮춰 24% 감소…50% 절감 목표

오리온은 작년 제품 포장재 디자인을 단순화하고 인쇄도수를 줄여 잉크 사용량을 시행 전 대비 24% 절감했다고 밝혔다.

오리온은 작년 7월부터 11월까지 순차적으로 후레쉬베리, 촉촉한 초코칩, 다이제, 생크림파이 등 총 10개 브랜드 포장재 디자인을 단순화하고 인쇄도수를 줄이는 작업을 진행해 낱개 속포장 제품의 인쇄도수를 기존 8~3도에서 3도 이하로 낮췄다.

이 기간 동안 기존 사용량 24%에 달하는 총 27톤의 잉크를 절감했다. 해당 제품들의 연간 생산량을 기준으로 환산할 경우 한 해 동안 약 90톤에 달한다.

오리온은 작년 후레쉬베리, 촉촉한 초코칩 등 10개 제품 포장재 디자인을 단순화하고 인쇄도수를 기존 8~3도에서 3도 이하로 낮춰 총 27톤의 잉크를 절감했다고 밝혔다.(제공=오리온)
오리온은 작년 후레쉬베리, 촉촉한 초코칩 등 10개 제품 포장재 디자인을 단순화하고 인쇄도수를 기존 8~3도에서 3도 이하로 낮춰 총 27톤의 잉크를 절감했다고 밝혔다.(제공=오리온)

오리온은 지난 2015년에도 22개 브랜드 포장재 인쇄도수를 줄여 연간 약 88톤의 잉크를 절감한 바 있다. 두 번에 걸친 포장재 개선으로 포장재 제조 시 사용하는 잉크 양을 기존대비 연간 약 178톤가량 줄이게 된 것이다.

오리온은 2014년부터 윤리경영 일환으로 환경친화적 인쇄설비 도입 및 포장재 개발 등 전사적 친환경 경영을 지속하고 있다. 오는 3월부터는 작년 70억 원을 투자해 도입한 ‘플렉소’ 방식 인쇄설비를 통해 환경친화적 포장재 생산을 시작한다. 이를 통해 추가적으로 연간 잉크 사용량을 기존 대비 50% 이상 절감해 환경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환경친화적 포장재를 적용하는 제품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오리온은 지난 2017년 협력회사와 공동으로 인체에 유해한 휘발성유기화합용제를 사용하지 않은 환경친화적 포장재를 개발했다. 제조 시 발생하는 유해물질인 총미연소탄화수소(THC)와 총휘발성유기화합물(TVOC) 방출량을 기존 대비 각각 83%, 75% 감소시켜 소비자와 생산 근로자 모두에게 보다 안전한 포장방식이다. 이를 통해 2018년 초코파이, 포카칩 등 총 12개 제품 포장이 제과업계 최초로 환경부 녹색인증을 획득하기도.

오리온 관계자는 “친환경 경영은 불필요한 자원 낭비를 줄여 환경을 보호하는 동시에 소비자들에게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하는 윤리경영의 일환”이라며 “친환경 경영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지속 성장을 위한 경쟁력을 강화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