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빼빼로 캐릭터로 ‘iF어워드’ 본상 수상
롯데제과, 빼빼로 캐릭터로 ‘iF어워드’ 본상 수상
  • 황서영 기자
  • 승인 2020.02.27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토리 담은 디자인 고평가
2014년 이래 13번째 국제 디자인상 수상, 국내 제과 기업으로는 최다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이달 초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사(International Forum Design)가 선정하는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빼빼로 캐릭터(빼빼로 프렌즈)를 활용한 기획 제품 패키지로 본상을 수상했다.

△롯데제과의 빼빼로 프렌즈를 활용한 기획 제품 패키지가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사진=롯데제과)
△롯데제과의 빼빼로 프렌즈를 활용한 기획 제품 패키지가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사진=롯데제과)

빼빼로 프렌즈 기획 제품으로 국제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한 것은 2019년 8월 레드닷 어워드에 이은 2번째 수상이다. 빼빼로 프렌즈는 초코, 아몬드, 화이트 빼빼로 등 각 제품의 특성에 맞게 성격과 스토리를 담아 의인화한 캐릭터다. 이 캐릭터들을 활용하여 축제 분위기를 연출하며 생일 케이크, 폴라로이드 사진 등의 아기자기한 이미지 요소들을 제품 패키지에 적용했다.

또한 매년 빼빼로 수익금으로 지역아동센터를 건립하는 사회공헌 캠페인 ‘스위트홈’을 연상시키고 이를 활성화하기 위해 빼빼로로 만든 집 모양의 패키지도 개발했다. 디자인에 제품의 스토리를 담아 개성 있게 표현했다는 점에서 각국 전문가들로 구성된 78명의 심사 위원단으로부터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한편 롯데제과는 2018년부터 디자인 담당 부서를 디자인 센터로 승격시키고 전문 인력을 확대하는 등 디자인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이런 노력은 5년 연속 국제 디자인상 수상이라는 결과로 이어졌다. 2014년 이래 6년간 국제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한 횟수만 13차례다. 이 기간 제과 기업 중에서는 최다 수상 기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