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음료신문
메일서비스 회사의 도메인을 갖는 기업메일은 무료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현재 무료서비스는 포털사이트인 DAUM과 PARAN이 있으며 이 중 한 곳을 선택하여 사용가능합니다.
파란
파란 무료기업메일

- 무료제공 계정수 50개. 계정당 5G
- 별도의 회원가입 절차 필요 없음

다음
다음 메일 도메인 서비스

- 무료제공 계정수 300개. 계정당 10G
- 관리계정은 필히 법인 아이디로 가입
- 사용자는 다음 계정을 가지고 있어야 이용 가능
- 다른 메일 사용 중 변경하시는 경우 MX 레코드 변경에 최소 3일가량 소요됨
  (이 기간동안 메일 수신이 불안정 할 수 있음)

구글
구글 무료(유료)메일 서비스 Google Apps 보기 Google Apps for Business 보기

- 무료제공 계정수가 10개. 추가 1계정당 년 $50
- 글로벌 선도회사의 안정된 서비스 품질이 장점

일간지급 언론사는 무료 기업메일 제휴서비스를 통해 매년 수백만원의 비용을 절감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다음과 파란 중 한 곳을 선택하시고 업무요청에 [회사메일신청] 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남겨주세요. * 제휴서비스의 품질은 선택하신 서비스 제공회사가 담당하며 엔디소프트가 이를 보장하지는 않습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1
글루텐 프리 쌀과자 개발성공…밀가루 과자 대체할까
2
“스마트팜 곤충사육시설 도입· CJ 농협 등과 쌀가루산업 활성화 협력”
3
일본 ‘세라미드음료' 미용식품으로 인기
4
휴식과 기분전환 전하는 ‘달콤상큼’ 식음료 인기
5
“신기한 과자 여기 다 있네~” 2017 과자전, 5월 3일 코엑스 개막
6
식음료 업계, 환경과 상생하다…‘친환경 마케팅’ 활발
7
日 제과기업 ‘후루타제과’ 한국 진출…포켓몬GO 성지마켓 만든다
8
[마켓트렌드]프랜차이즈 유망 시장 ‘베트남’…‘커피 전문점’은 자국 브랜드 강세
9
호주도 ‘식물성 우유’ 표시 제한 요구
10
감자스낵 등 가공식품 아크릴아마이드 10년전보다 70% 감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9길 20 부성빌딩 3층(한강로 2가 2-338)  |  대표전화 : 02)3273-1114  |  팩스 : 02)3273-1150  |  대표/발행인 : 이군호
사업자 등록번호 : 106-15-6799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다 06640  |  편집인 : 김현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군호
Copyright 2011 식품음료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nbnews@thinkfoo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