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음료신문
메일서비스 회사의 도메인을 갖는 기업메일은 무료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현재 무료서비스는 포털사이트인 DAUM과 PARAN이 있으며 이 중 한 곳을 선택하여 사용가능합니다.
파란
파란 무료기업메일

- 무료제공 계정수 50개. 계정당 5G
- 별도의 회원가입 절차 필요 없음

다음
다음 메일 도메인 서비스

- 무료제공 계정수 300개. 계정당 10G
- 관리계정은 필히 법인 아이디로 가입
- 사용자는 다음 계정을 가지고 있어야 이용 가능
- 다른 메일 사용 중 변경하시는 경우 MX 레코드 변경에 최소 3일가량 소요됨
  (이 기간동안 메일 수신이 불안정 할 수 있음)

구글
구글 무료(유료)메일 서비스 Google Apps 보기 Google Apps for Business 보기

- 무료제공 계정수가 10개. 추가 1계정당 년 $50
- 글로벌 선도회사의 안정된 서비스 품질이 장점

일간지급 언론사는 무료 기업메일 제휴서비스를 통해 매년 수백만원의 비용을 절감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다음과 파란 중 한 곳을 선택하시고 업무요청에 [회사메일신청] 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남겨주세요. * 제휴서비스의 품질은 선택하신 서비스 제공회사가 담당하며 엔디소프트가 이를 보장하지는 않습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1
‘식품업계의 온정 답지’…CJ, 롯데, SPC 등 지진 피해 지역에 지원 나서
2
쑥쑥 크는 ‘어린이 건식’…올해 4000억 돌파
3
롯데헬스원, 다이어트 브랜드 ‘더 늦기전에’ 론칭
4
“초겨울 한기에 몸 데워주는 ‘히팅(Heating) 푸드’ 뜬다”
5
[빅데이터 분석]라면 1조8400억 시장 판도
6
동서식품, 크리스마스 옷 입은 ‘맥심 티오피 심플리스무스’
7
바른치킨, ‘풍미가득’ 겨울 메뉴 ‘인절미 치즈 치킨’ ‘대새탕’
8
오뚜기, 참치캔 이어 즉석밥 가격 9% 인상··· ‘710원’
9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 식품업계 CEO와 식품산업 발전 논의
10
외식에 다국적 ‘에스닉 푸드’ 바람…9년새 매장 5배 급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39길 20 부성빌딩 3층(한강로 2가 2-338)  |  대표전화 : 02)3273-1114  |  팩스 : 02)3273-1150  |  발행인·편집인 : 이군호
사업자 등록번호 : 106-15-6799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다 066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군호
Copyright 2011 식품음료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nbnews@thinkfoo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