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도 원산지 표시 의무화
소금도 원산지 표시 의무화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8.05.15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2020년 1월 시행

김치 등 절임류 가공품에 들어가는 식염(소금)도 앞으로 의무적으로 원산지 표시를 해야 한다. 정부는 모든 절차를 걸쳐 2020년 1월 1일부터 이와 관련된 법률안을 시행할 방침이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을 15일부터 6월 25일까지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현행 법령에서 김치류 가공품은 배합 비율이 높은 순서로 2순위까지의 원료와 고춧가루만 원산지를 표시하도록 규정돼 있었다. 이 때문에 우리 식탁에서 빠지지 않는 김치 및 절임류 가공품(배추 절임 등)에 들어가는 소금의 원산지를 알기 어려웠다.

이에 해수부는 소금이 적은 양이라도 식품의 맛과 질을 좌우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김치 및 절임류 가공품에 들어가는 소금을 원산지 표시대상 품목에 추가해 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장할 예정이다.

또한 식품에 대한 소비자의 선택권을 확대하고 국내산 소금생산업계의 품질 개선 및 관리 강화도 유도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이번 시행령 개정안에는 원산지 표시제의 관리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원산지 표시 위반자 신고 포상금의 상한액을 200만 원에서 1000만 원까지 상향하는 내용도 포함했다.

해수부는 시행령 개정안에 대한 입법예고 이후 법제심사와 차관·국무회의 등을 거쳐 9월까지 시행령 개정 작업을 완료하고, 관련 업계의 준비기간을 거쳐 2020년 1월 1일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박경철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관은 “국민들이 즐겨먹는 김치·절임류 가공품에 소금의 원산지를 표시하도록 해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는 것은 물론, 품질 좋은 국내산 소금에 대한 소비도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