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디저트 매출이 가장 달달한 시간은 ‘밤 10시’
편의점 디저트 매출이 가장 달달한 시간은 ‘밤 10시’
  • 황서영 기자
  • 승인 2018.07.05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시~00시 매출 비중이 전체 30%를 차지…야간에 디저트 수요 몰려

식후에 먹는 디저트가 낮 시간보다 야간에 더 많이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CU가 최근 편의점에서 가장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상품인 디저트의 올 상반기 시간대별 매출을 분석한 결과 디저트 매출이 가장 높은 시간대는 밤 10시(22시)로 하루 중 가장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CU의 망고크림 케이크(좌)와 블루베리생크림 케이크

디저트의 시간대별 매출 비중을 살펴보면 22시(8.3%) > 21시(7.7%) > 18시(7.3%) > 20시(6.8%) > 23시(6.7%)의 순으로 높은 매출 비중을 보였다. 20시 이후부터 자정까지 시간대가 모두 매출 상위에 올랐으며 그 비중도 전체의 30%를 차지할 정도로 야간에 디저트 수요가 집중됐다.

반면 점심 식사 이후 오후 시간대(14시~17시)의 매출 비중은 21.2%에 그쳤다. 특히 14시의 매출 비중은 심야로 접어드는 00시 비중보다 0.5% 더 낮았다. 식후 먹는 디저트의 특성을 고려했을 때 의외로 주간 시간대의 매출이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에서 이렇게 낮보다 밤 시간대 디저트 매출이 높은 이유는 낮 시간대에는 관련 수요가 커피전문점, 베이커리 등 여러 소비채널로 분산되는데 반해 저녁 이후엔 24시간 운영하는 편의점으로 소비자들이 몰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가성비를 앞세운 편의점 디저트가 최근 그 메뉴도 더욱 다양화 하면서 간식, 야식, 안주 등 다양한 목적으로 구매되고 있는 것 또한 야간 매출이 높은 이유 중 하나다. 편의점 업계는 이러한 구매 패턴을 분석해 소비자들의 숨겨진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차별화된 디저트 상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하고 있다.

CU는 과일 디저트 2종 망고 크림 케이크(노란맛), 블루베리 생크림 케이크(보라맛)를 이달 5일 출시한다. 가격은 두 제품 모두 3000원. △망고 크림 케이크는 망고 시럽을 머금은 빵 시트 위에 부드러운 망고 크림과 과육이 듬뿍 올려져 있는 것이 특징이며 △블루베리 생크림 케이크 역시 블루베리 리플잼과 크림을 가득 바르고 블루베리 토핑으로 포인트를 준 케이크다.

BGF리테일 스낵식품팀 김신열 MD는 “올해 상반기 디저트 매출은 전년 대비 3배 이상 뛸 정도로 편의점 디저트 시장은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최신 트렌드와 다양한 소비자 니즈에 맞춰 시즌별로 색다른 디저트를 지속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