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과자·대추스낵·홍삼 등 건강한 K-푸드 해외 박람회서 인기
쌀과자·대추스낵·홍삼 등 건강한 K-푸드 해외 박람회서 인기
  • 이재현 기자
  • 승인 2019.03.12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경박람회서 1억8000만 불 상담
애너하임선 유자차 150만 불 계약

대추스낵, 배즙 등 우리 신선농산물로 만든 건강식품이 미국, 일본 등 해외 바이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는 지난 5~8일 일본에서 열린 ‘2019 도쿄식품박람회(Foodex Japan 2019)’와 7~9일 미국 ‘애너하임 내추럴프로덕트엑스포(NPEW)’에 참가해 우리 농식품을 대대적으로 알렸다.

‘도쿄식품박람회’에서는 80여 개 수출업체가 토마토, 대추칩, 쌀떡, 들기름 등을 선보이며 총 1038건, 1억8100만 달러의 수출상담 성과를 거뒀다.

일본 내 소비트렌드인 ‘건강지향 원물간식’에 부합하는 대추스낵을 비롯해 신선토마토, 쌀과 천연색소를 혼합해 다양한 모양을 만들 수 있는 식용떡 등이 현지바이어들의 주목을 받았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가운데)가 ‘도쿄식품박람회’에서 관람객들에게 파프리카를 나눠주며 우리 농식품 홍보 도우미로 활약하고 있다.(제공=aT)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가운데)가 ‘도쿄식품박람회’에서 관람객들에게 파프리카를 나눠주며 우리 농식품 홍보 도우미로 활약하고 있다.(제공=aT)

또한 ‘애너하임 내추럴프로덕트엑스포’에서는 20여 개 수출업체가 참가해 홍삼제품, 유자차, 유아용 쌀과자 등이 인기를 끌었다. 미국에서도 기능성 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 유기농, 글루텐프리 등 다양한 제품이 바이어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애너하임박람회에서는 총 231건 3200만 달러의 상담실적을 올렸으며, 다국적기업 코스트코와는 150만 달러의 유자차 계약을 현장에서 체결하는 등 성과도 있었다.

aT는 박람회 기간 동안 일본 신선농식품 유통매장 관계자와 한국산 깻잎 등 수출확대 가능성이 있는 신선농산물의 마케팅 방안을 논의하고, 최근 아세안지역을 석권하고 있는 K-베리(한국산 딸기)의 열풍을 미국시장까지 전파하기 위해 항공으로 운송되는 신선한 한국산 딸기의 맛과 품질 우수성을 홍보했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최근 세계 유수의 식품박람회 트렌드는 단연 건강지향 제품”이라면서 “토마토, 배, 딸기, 유자 등을 비롯한 다양한 건강기능성 식품을 적극 발굴해 한류를 활용한 해외마케팅을 통해 K-Food의 인기를 전 세계적으로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