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능성표시식품’ 당조고추, 일본 수출 전도 양양
‘기능성표시식품’ 당조고추, 일본 수출 전도 양양
  • 이재현 기자
  • 승인 2019.06.25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당 억제…대형 유통업체 판매 희망
상표 등록 생산·수출 창구 단일화

한국 당조고추가 “식후 혈당치 상승억제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기능성을 앞세워 본격적인 일본 시장 공략에 나섰다. 당조고추는 작년 10월 국산품종 농산물로는 최초로 일본현지에서 ‘기능성표시식품’으로 등록됐다. 일본 내 수입산 농식품이 일본 내에서 기능성표시식품으로 등록된 것은 당조고추가 처음이다.

일본은 65세 이상 인구가 30%에 육박하는 초고령화사회로, 건강식품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 이러한 사회 분위기를 반영하듯 일본 정부는 2015년부터 기능성표시식품제도를 시행했고, 이에 따라 일본에서 유통되는 식품에 ‘기능성’을 표시하는 기준은 더욱 엄격해졌다.

△‘기능성 표시식품’(붉은색 원형마크)으로 표기돼 일본의 한 대형마트에서 22일부터 판매 중인 당조고추.(제공=aT)
△‘기능성 표시식품’(붉은색 원형마크)으로 표기돼 일본의 한 대형마트에서 22일부터 판매 중인 당조고추.(제공=aT)

aT 관계자는 “이달 초부터 일본 대형유통업체들을 대상으로 판매활동을 실시했는데, 2주 만에 취급을 희망하는 업체들이 속속 늘고 있다”며 “지난 3월 동경식품박람회(Foodex Japan) 때부터 이미 당조고추의 인기를 예상했다”고 말했다.

지난 2008년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된 당조고추는 이름 그대로 ‘당을 조절해주는’ 기능성을 지니고 있다. 당조고추에 함유된 루테오린 성분이 당류의 분해와 흡수를 완만하게 해 식후 혈당치의 상승을 억제하게 되는 것이다.

농림축산식품부와 aT는 건강기능성식품 시장의 성장을 주목하고 2011년부터 당조고추의 단계별 수출가능성을 타진해왔다. 일본 국립대학과 연계한 임상시험을 통해 기능성을 검증해 과학적 근거를 마련하는 한편 일본 현지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테스트판매도 실시, 판매 가능성을 검증했다.

aT는 특히 당조고추에 이른바 ‘제스프리(Zespri) 모델’을 적용했다. 과거 파프리카, 딸기 등 품목에서 경험했던 수출시장 난립을 방지하기 위해 시작단계부터 생산 및 수출창구를 단일화하고, 일본 내 시장질서 유지를 위해 당조고추의 일본 상품명 ‘토우쵸토가라시(糖調唐辛子)’를 직접 고안해 상표권 등록까지 마쳤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기능성채소의 인기는 일본뿐만 아니라 중국, 미국 등 세계적인 추세로, 한국산 당조고추의 기능성에 모두 주목하고 있다”면서 “수년간 노력 끝에 기능성식품으로서 수출길을 연 만큼 앞으로도 제2의 당초고추와 같은 신규 유망품목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