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삼립 ‘미각제빵소’, 론칭 7개월만 1000만개 판매
SPC삼립 ‘미각제빵소’, 론칭 7개월만 1000만개 판매
  • 이재현 기자
  • 승인 2019.12.20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 ‘소확행’ 트렌드 힘입어 편의점서 매출 80% 발생
‘초코 카스테라롤’ ‘호두 듬뿍 단팥빵’ 등 신제품 1월 출시
 

SPC삼립은 프리미엄 베이커리 브랜드 ‘미각제빵소’가 출시 7개월 만에 1000만개 판매를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미각제빵소’는 지난 5월 ‘좋은 원료, 맛있는 빵’을 콘셉트로 설목장 유기농 우유, 천일염, 이즈니버터 등 엄선된 고급 원료와 ‘별립법, 탕종법, 저온숙성법' 등 제품별 본연의 맛을 살릴 수 있는 공법을 적용, 기존 제품들과 차별화해 선보인 프리미엄 베이커리 브랜드로 현재까지 13종의 제품을 선보여 왔다.

SPC삼립은 편의점에서도 프리미엄 베이커리를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의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 트렌드가 부합해 기존 제품보다 높은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큰 인기를 끌었다는 분석이다. 실제 미각제빵소 매출의 80%가 편의점에서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신제품도 출시한다. 설목장 유기농 우유와 밤을 넣어 고소한 맛이 특징인 ‘오리지널 밤 미니식빵’은 물론 미각제빵소 판매 1위 제품 ‘카스테라롤’을 응용한 ‘초코 카스테라롤’과 호두와 단팥을 넣은 ‘호두 듬뿍 단팥빵’ 등을 내년 1월 중 출시할 예정이다.

SPC삼립 마케팅 담당자는 “미각제빵소는 높은 품질과 구매 접근성을 바탕으로 편의점 대표 프리미엄 베이커리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며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하고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내년 매출 300억 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